밝은 앞날 10대 윔블던 챔피언 조세혁

밝은 앞날 10대 윔블던 챔피언 조세혁, 서두르지 않고

밝은 앞날

토토사이트 추천 대한민국의 U-14 윔블던 챔피언인 조세혁은 이 나라 테니스의 밝은 미래를 대표합니다.

그러나 조숙한 14세 소년은 성장을 서두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조 회장은 20일 서울 대한테니스협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작은 목표부터 시작해서 조금씩

나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조 선수는 7월 10일 런던 윔블던에서 열린 남자 14세 이하 단식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조는 “만 17세가 되면 주니어 그랜드슬램 단식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에는 세계랭킹 100위권 안에 진입해 메이저 대회에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는 아시아테니스연맹 랭킹 1위 주니어 선수다. 국제테니스연맹(ITF) 주니어 랭킹에서 조

선수는 1,135위에 올랐지만, 이 순위는 2004년 이후에 태어난 선수들, 즉 조보다 4살 많은 선수들을 포함한다.

윔블던의 새로운 남자 대회에서는 16명의 선수가 4명씩 4개 조에 편성되었습니다. 라운드 로빈 방식을 거쳐 각 조의 상위 선수들이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5번 시드인 조는 윔블던에서 완벽한 5-0 승리를 거두었다. 예선 3경기를 모두 무실점으로 이겼다.

그는 준결승에서 1위인 불가리아의 이반 이바노프와 3세트 대결을 펼쳤고, 미국의 카렐 아우브리엘 응우누에를 7-6(7-5), 6-3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선수권 대회. 조는 다음 주에 프랑스와 독일에서 주니어 대회에서 우승했습니다.

조 감독은 “윔블던에서 뛰는 모습을 상상만 했는데, 초청을 받은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윔블던에서 뛰면서

밝은 앞날

저는 많이 성장하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저를 계속 동기부여시켰고, 다음 토너먼트에 더 자신감을 갖고 플레이할 수 있었습니다.”

키 180cm로 여전히 성장 중인 조씨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누구와도 경쟁할 수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스포츠 심리학자들을 만나러 왔다고 밝힌 조씨는 “나는 정신적으로 강인한 성격을 갖고

태어난 것 같다. 뒤처지든 앞서가든 내 안에 있고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 게임을 다양화하고 네트 게임과 드롭샷에서 더 좋아져야 합니다.”

조는 그랜드슬램 남자 단식 21회를 달성한 전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자신의 롤모델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십대는 심지어 사진을 위해 그의 영웅을 만날 기회가 있었고, 조는 자신이 기대했던 것만큼 별에 충격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조 선수는 한국 선수들 중 2018년 호주오픈 준결승 진출자인 정현에게 백핸드를 배우고, 현재 한국랭킹 81위인 권순우에게 드롭샷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조는 테니스 경력에 집중하기 위해 6월 중학교를 자퇴했고,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부모님이 전직 선수이고 남동생도 테니스를 치고 있는 조씨는 “학교에 다니는 동안 테니스를 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나는 테니스에 목숨을 걸었다.” (연합)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