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 불명예스러운 작곡가의 작품 삭제

위원회, 불명예스러운 작곡가의 작품 삭제
작곡가 오야마다 게이고(Keigo Oyamada)의 4분 길이의 뮤지컬 작품은 주최측이 마침내 인정한 어린 시절 괴롭힘 및 학대자와의 관계를 끊은 후 도쿄 올림픽 개막식 프로그램에서 삭제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7월 19일 오야마다(52)의 7월 23일 기념식 작곡가의 사임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고넬료로도 알려진 오야마다(Oyamada)는 급우와 장애 아동을 학대한 사실을 자랑해 비난을 받아왔다.

위원회

카지노 직원 그는 또한 패럴림픽 개막식 음악을 감독하는 직책에서 사임했습니다.more news

조직위는 오야마다가 작곡한 곡을 대체할 음악을 찾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위원회의 움직임은 작곡가의 과거 행동에 대한 비판과 분노가 고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Oyamada를 그 자리에 유지한다는 이전의 입장에서 급격한 전환이었습니다.

무토 도시로 위원장은 이날 밤 10시부터 기자간담회를 갖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혼란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7월 19일.

무토는 스캔들이 터진 후 오야마다를 계속 그 자리에 두는 것이 “잘못된 결정이었다는 것을 위원회가 깨달았다”고 말했다.

무토는 “오야마다 씨의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 그리고 개막식 전에 시간이 촉박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계속 작업을 부탁해도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우리는 순진한 판단을 했습니다.”

위원회는 7월 14일 개막식을 위해 오야마다를 포함한 4명의 작곡가를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는 즉시 소셜 미디어를 중심으로 그가 급우를 학대하고 장애인을 모욕하는 방법에 대해 1990년대에 발표된 그의 발언을 회상하는 사람들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오야마다는 7월 16일 트위터를 통해 이러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개막식 작곡가 자리에서 사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과거 발언) 알지 못했다”며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위원회

그래도 위원회는 작곡가를 옹호했다.

이어 “이제는 창작 활동에 전념하는 높은 도덕적 가치를 지닌 크리에이터”라고 밝혔다.

올림픽 관계자에 따르면 오야마다의 음악은 “행사 순서에 매우 중요했다”고 한다.

그러나 다양성과 평등을 기념하는 글로벌 행사에 그런 사람을 임명하기로 한 위원회의 결정에 대한 비판이 계속해서 높아졌습니다.

지적 장애인 및 그 가족을 지원하는 단체의 공동 협회는 7월 18일 발표한 성명에서 “(올림픽 및 장애인 올림픽 주최측) 왜 (Oyamada)가 그 직책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신들도 이 스캔들을 보도하기 시작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7월 19일 오야마다의 과거 발언이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가토 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상생사회 실현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위원회에 “적절하게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그날 늦게 오야마다와 위원회는 양보했다.

오야마다는 자신의 트윗을 통해 “(취업 제안을) 수락하기로 한 결정에서 내가 다양한 사람들에 대한 감수성이 부족했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말했다.